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조성환 감독 "팬들이 기다린 내용과 결과"
관리자   /   2018-04-11 조회 : 180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 조성환 감독이 전남 드래곤즈전 승리를 기뻐했다.

제주는 11일 오후 7시 30분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6라운드에서 찌아구-이창민-김현욱의 연속골에 힘입어 전남 드래곤즈에 3-0 승리를 거뒀다. 최근 2경기 무승에서 탈출, 승점 8점으로 반전 계기를 마련했다.

경기 후 조성환 감독은 “제주 팬들께서 기다린 내용과 결과다. 오늘을 통해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제주는 이 경기 전 리그 다섯 경기에서 단 한 골밖에 없었다. 그러나 전남을 상대로 세 골을 퍼부으며 골 갈증을 해소했다. 찌아구와 김현욱이 제주 유니폼을 입고 첫 골을 신고, 이창민은 환상적인 개인기에 이은 득점포로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조성환 감독은 “찌아구는 득점에 목말라 있었는데 드디어 터졌다. 오늘 경기로 자신감을 찾았으면 한다. 김현욱은 가진 기량에 비해 출전 기회에 적었다. 앞으로 더 많이 나설 수 있을 거로 확신한다”면서, “이창민은 기술, 정신력, 피지컬 모든 걸 갖췄다. 내심 기대했는데 부응했다. 나와 제주 팬들의 바람은 이창민이 월드컵에 가는 것이다. 기대한다”고 찬사를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