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제주, 인천에 4-2 시원한 승리
관리자   /   2018-04-14 조회 : 554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홈 무득점 및 무승 행진을 깨트렸다.

제주는 14일 오후 4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7라운드 홈 경기에서 4-2 승리를 거뒀다. 지난 전남전에서 3골을 합작한 찌아구-김현욱-이창민이 나란히 득점을 맛봤다.

지난 전남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찌아구가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쳤고, 김현욱도 2경기 연속골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창민은 경기 막판 쐐기골을 터트리며 인천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이날 승리로 3승 2무 2패 승점 11점을 확보한 제주는 올 시즌 홈 무득점 및 무승의 갈증을 단박에 해소했다.

먼저 기회를 잡은 쪽은 인천이었다. 전반 4분 아길라르가 내준 감각적인 패스를 이어받은 문선민이 왼쪽 페널티박스 안에서 회심의 슈팅을 때렸지만 슈팅 궤적이 좋지 않았다. 전반 7분에는 쿠비가 기습적인 중거리포를 선보였지만 이창근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물거품이 됐다.

인천의 공세를 잘 막아낸 제주는 전반 19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역습 상황에서 김수범의 로빙 패스를 받은 찌아구가 이윤표와 상대하며 슈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자책골이 터졌다. 기선을 제압한 제주는 인천을 계속 압박했다. 특히 최전방에서 인천을 상대하는 찌아구의 플레이에 자신감이 묻어났다.

물오른 찌아구는 전반 33분 김현욱의 추가골까지 이끌어냈다. 오른쪽 측면부터 과감한 개인기를 앞세워 문전 앞에서 김현욱에게 결정적인 패스를 연결했고 그대로 득점으로 이어졌다. 반격에 나선 인천은 전반 39분 아길라르의 강력한 슈팅이 이창근 골키퍼를 맞고 흘러나오자 문선민이 재차 마무리에 성공하며 만회골을 터트렸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인천은 김진야와 김용환을 맞바꾸며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8분 문선민이 다시 절호의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이창근 골키퍼의 벽을 넘지 못했다. 경기의 흐름을 내준 제주는 후반 18분 김현욱을 빼고 류승우를 교체 투입하며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했다.

서서히 공격 템포를 끌어올린 제주는 후반 21분 진성욱이 문전 앞까지 저돌적인 돌파를 선보이며 득점까지 노렸지만 인천의 육탄방어에 봉쇄됐다. 하지만 제주는 후반 25분 이창민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찌아구의 마무리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승기를 잡은 제주는 후반 33분 찌아구를 빼고 마그노를 교체 투입하며 승리를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뼈아픈 실점을 허용한 인천은 송시우에 이어 김보섭을 마지막 승부수로 기용하며 막판 공세에 나섰다. 인천은 후반 38분 무고사가 만회골을 터트렸다.

제주는 후반 42분 권순형 대신 이동수를 교체 투입하며 굳히기에 나섰다. 인천은 활발한 측면 공격과 함께 무고사의 위협적인 플레이로 제주를 끝까지 괴롭혔다. 하지만 경기 막판 이창민의 강렬한 슈팅이 인천의 골망을 뒤흔들며 승리의 여신은 제주의 손을 들어주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