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다섯 걸음 남은 제주, 아시아로 가는 길은 닫히지 않았다!
관리자   /   2018-10-24 조회 : 248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의 아시아 무대로 가는 희망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다.

제주는 지난 20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찌아구의 결승골에 힘입어FC 서울을 1-0으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6위 수성에 성공한 제주는 상위 스플릿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특히 1부리그에서 12개팀으로 스플릿시스템을 운영한 2014년부터 단 한 번도 하위 스플릿에 떨어지지 않는 팀은 전북과 함께 제주가 유이하다. 조성환 감독은 2015년 지휘봉을 잡은 뒤 4년 연속 제주의 상위 스플릿행을 이끄는 기염을 토했다.

하지만 여기서 만족할 수 없다. 구단 최초 3년 연속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이라는 희망을 되살리기 위해 축구화끈을 다시 질끈 동여맸다. 현재 3위 울산이 FA컵에서 우승하고 리그 3위 이내 순위를 기록할 경우 4위에게 다음 시즌 ACL 진출 티켓이 주어진다. 현재 44점을 기록하고 있는 제주와 4위 수원(49점), 5위 포항(승점 47점)와의 격차는 그리 크지 않다. 자력으로 ACL에 갈 수 있는 가능성은 없지만 향후 잔여 경기 결과에 따라 뒤집기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수원의 ACL 결승 진출에 따라 경기 일정은 변경되지만, 상대는 이미 확정됐다. 포항(원정), 경남(홈), 전북(홈), 울산(원정), 수원(원정) 순으로 5경기를 치르게 된다. 올 시즌 상대전적은 다음과 같다. 포항전 1승 2무, 경남전 1승 1무 1패,전북전 3패, 울산전 1승 1무 1패, 수원전 1승 1무 1패. 전북을 제외하면 우위를 점하거나 호각세를 이루고 있어 동기부여와 자신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최전방 공격수 김현도 본격적으로 가세한다. 김현은 아산에서 전역 직전까지 3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조성환 감독은 "너무 부진한 시간이 길었는데 팬들의 성원으로 상위 스플릿에 간 것 같다. 작년 같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지만 상위 스플릿에서 더 나은 승점을 쌓아 더 높은 순위로 올라가겠다. 이제 다섯 걸음 남았다. 아직 ACL에 대한 가능성이 남아있는 만큼 선수들과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뛰겠다"라고 말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