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U-20 대표팀 대체 발탁 이규혁 "기쁨보다 책임감 더 느낀다"
관*자   /   2019-05-12 조회 : 115

?

제주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의 기대주 이규혁이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대표팀 최종 엔트리에 대체 발탁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정우영이 소속팀 바이에른 뮌헨의 사정으로 인해 차출 할 수 없게 됐다. 정우영을 대신해 이규혁을 대체 발탁한다”고 밝혔다.

 

이규혁은 동국대 출신 왼쪽 풀백으로 침착하고 여유 있는 플레이가 돋보인다. 각급 연령별 대표를 두루 거친 검증된 자원이다. 현재 U-20 대표팀이 주축이 됐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서도 핵심 선수로 활약해 기존의 선수들과 호흡에도 문제가 없다.

 

이규혁은 기본적으로 측면 수비수이지만 정교한 왼발 킥을 활용한 공격에도 능하다. 오버래핑과 공간 돌파를 무기로한 공격 포인트 생산에도 일가견이 있다.

 

이규혁은 14일 폴란드로 출국해 23일 개막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U-20 대표팀은 오는 25일 밤 10시 30분 포르투갈과 F조 1차전을 치른다.

 

다음은 이규혁과의 일문일답.

 

- 대표팀에 합류하게 된 소감.

국내소집훈련 이후 아쉽게 탈락했지만 혹시 모를 기회를 위해 준비를 계속 하고 있었다. 기회가 와서 기쁘지만 제 몫을 잘해내야겠다는 생각보다 월드컵에 뛰지 못하게 된 정우영을 비롯한 다른 선수들에 대한 책임감도 느낀다. 또 다른 선수가 뽑힐 수도 있었지만 저를 믿고 뽑아주신 정정용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 대표팀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다 고배를 마셨었는데.

‘그동안 내가 안일하지 않았나?’라는 생각에 독기를 품게 됐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

 

- 주변 선수들의 반응은?

처음 국내 소집 훈련 후 탈락했을 때 김승우, 강윤성, 이동희 형이 위로를 많이 해줬다. 기회는 다시 올 수 있으니 준비를 하라고 해주셨는데 정말 많은 힘이 됐었다. 감사한 마음이다.

 

- 제주 팬들에게 한 마디.

이런 기회가 오게 된 것이 코칭스태프 분들의 도움과 팬들의 응원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응원해주시지 않았다면 나의 존재도 무의미하다. 팬들 응원으로 월드컵에 간다는 생각을 갖고 열심히 할 테니 월드컵에서도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 월드컵에 나서는 각오는?

대표팀 탈락 후 적극성이 부족한 부분에 대해 스스로 고민을 많이 했다. 작은 것 하나부터 적극성을 발휘해 투지 있게 플레이 하겠다. 혼자 돋보이려고 하기보단 팀에 희생하는 선수가 되겠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