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제주, 상주와 FA컵 16강전서 승부차기 혈투 끝에 석패
관*자   /   2019-05-15 조회 : 129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FA컵 8강 진출에 아쉽게 실패했다.

제주는 15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 하나은행 FA컵 16강전 상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정규시간을 1-1로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12-13으로 아쉽게 패했다.

사상 첫 FA컵 우승을 노렸던 제주는 최정예 전력으로 나섰다. 3-4-3 전형으로 맞선 제주는 마그노를 중심으로 윤일록과 아길라르가 공격진을 구성했다. 이은범과 김호남이 좌우에 위치했고 이동희와 권순형이 중원에 포진했다. 수비진은 알렉스, 김동우, 김원일이 나섰고 골문은 이창근이 지켰다.

정예 멤버로 나선 제주가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제주는 특유의 패스 플레이로 상주를 압박했다. 전반 14분 아길라르가 올려준 코너킥을 상주 수비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자 윤일록이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막판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다. 전반 42분 제주가 패스를 통해 공간을 만든 뒤 아길라르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권태안이 막아냈다.

후반 초반 제주가 선제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6분 권순형-아길라르-윤일록으로 이어진 패스를 아길라르가 침착하게 마무리 지었다. ‘감귤타카’라고 불리는 제주 특유의 플레이가 빛난 순간이었다.

상주가 반격에 나섰다. 후반 26분 제주 수비의 실수를 틈타 역습에 나선 상주 류승우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제주 수비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7분 뒤 신창무가 페널티박스 앞에서 얻은 프리킥을 직접 처리했으나 골대를 맞고 나갔다.

하지만 제주는 후반 44분 신창무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상주의 공세가 거셌지만 이창근 골키퍼의 선방쇼가 이어졌다. 연장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도 접전을 펼친 끝에 제주는 아쉽게 분루를 삼켜야 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