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강윤성-아길라르, U-22 대표팀과 코스타리카 대표팀 발탁
관*자   /   2019-05-29 조회 : 518


(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의 멀티 플레이어 강윤성과 승리의 설계자 아길라르(코스타리카)가 각각 대한민국 U-22 대표팀과 코스타리카 국가대표팀에 승선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8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대표팀 국내 1차 소집훈련 명단을 발표했다. 2020 도쿄 올림픽을 향한 대장정의 시작인 국내 1차 소집훈련은 다음 달 3일부터 강원도 정선에서 담금질에 돌입한다.




제주에서는 강윤성이 당당하게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을 앞두고 대전시티즌에서 제주로 합류한 강윤성은 중원과 측면 수비를 가리지 않고 소화해낼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 기질이 돋보인다.




또 저돌적인 움직임과 터프한 플레이가 돋보이며 지난해 대전에서 기록한 3골 중 2골이 중거리 슛일 만큼 뛰어난 킥력을 자랑한다.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서도 측면 수비수로 활약했던 강윤성은 올해 제주에서도 주로 측면 수비수로 활약했다. 오른발잡이 임에도 왼쪽 풀백을 소화하는 뛰어난 전술 이해도를 바탕으로 리그 10경기에 나서 1도움을 기록 중이다.




강윤성은 “제주에서 기회를 잡다보니 이런 영광스러운 순간이 찾아온 거 같다. 제주를 대표해 간다는 생각으로 매순간 최선을 다하겠다. 팬들의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며 대표팀 소집을 앞두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승리의 설계자 아길라르도 오는 14일(이하 현지시간)부터 시작되는 2019 골드컵을 앞둔 코스타리카 대표팀에 선발됐다. 코스타리카는 다음 달 5일 페루와의 친선전을 시작으로 17일 니카과라와 골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지난 시즌 인천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3골과 10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K리그 무대에 입성한 아길라르는 정교한 왼발 패스가 일품이다. 2선에서 과감한 전진 패스를 통해 찬스를 만들어내는 능력이 탁월하다. 올 시즌 제주에서 12경기에 나서 1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지난 해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던 그는 지난 3월에도 코스타리카 대표팀에 소집되며 대표팀 내에서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아길라르는 “제주에서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 대표팀의 부름을 받게 됐다. 제주에 고마운 마음이 있지만 중요한 시기에 잠시 팀을 떠나게 돼 미안한 마음도 크다. 하지만 동료들이 충분한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잘 이겨내고 있을 거라 믿는다. 나 또한 돌아와서 바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건강하게 다녀오겠다. 멀리서도 제주를 응원하고 있겠다”며 잠시 팀을 떠나는 소감을 밝혔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