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제주, 홈 최종전서 수원에 2-4 역전패
관*자   /   2019-11-24 조회 : 490



제주 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홈 최종전에서 역전패를 당했다.


제주는 24일 오후 4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7라운드 수원삼성과의 안방 경기에서 윤일록과 안현범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3골을 내주며 2-4로 역전패했다.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제주는 K리그1 무대 잔류에 실패했다.


홈팀 제주는 4-2-3-1 포메이션을 택했다. 최전방에 윤일록이 나섰고 2선에 이창민, 아길라르, 남준재가 위치했다. 중원은 윤빛가람과 강윤성이 지켰다. 백포라인은 박진포, 조용형, 백동규, 안현범이 꾸렸고 골키퍼 장갑은 이창근이 꼈다.





제주는 경기장을 찾은 많은 팬들에게 승리를 선물하기위해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수원을 공략했다.


이른 시간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8분 아길라르의 절묘한 침투패스를 윤일록이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안겼다. 하지만 전반 14분 타가트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동점을 허용한 제주는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다시 한번 득점을 노렸다. 제주가 다시 앞서나갔다. 전반 33분 선제골의 주인공 윤일록이 침착한 볼터치 후 침투하는 안현범을 봤다. 안현범은 수비와 경합을 이겨내며 수원을 골망을 갈랐다.


후반 들어 수원이 동점골 사냥을 위해 주도권을 잡았다. 한석희와 염기훈을 교체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제주는 몸을 아끼지 않는 수비로 수원의 공세를 막아냈다.


하지만 꼭 승리 해야한다는 점이 많은 부담이 됐다. 초반부터 많은 움직임을 보였던 제주의 체력이 조금씩 떨어졌다. 이어 후반 25분 교체 투입된 한석희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득점이 필요한 제주는 수비 비중을 줄이고 공격에 무게를 실었다. 계속해서 좋은 장면을 만들어냈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결국 헐거워진 수비가 결국 추가 실점으로 이어졌다. 후반 30분과 35분 타가트와 한석희에게연속골을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제주는 끝까지 수원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추가득점 없이 경기가 종료됐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