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주민규, 제주도유소년축구발전기금 1,000만원 기부
관*자   /   2022-01-12 조회 : 73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간판공격수 주민규(31)가 '미담제조기'다운 면모를 또 다시 선보였다.




12일 오전 10시 ‘K리그 전지훈련 미디어캠프’에서 주민규는 제주도유소년축구발전기금 1,000만원을 제주특별자치도축구협회(회장 윤일)를 통해 기부했다. 2021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최다 득점상(22골)과 베스트 11 공격수 부문에 이름을 올리며 2관왕을 차지했던 주민규는 자기 자신을 지금의 이 위치까지 있게 해준 제주에 감사하며, 축구 발전을 위해 상금과 더불어 자비를 더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보여주기식 선행이 아닌 마음에서 진정으로 우러나온 행동이다. 실제 주민규는 항상 자신의 주변을 누구보다 살뜰히 챙긴다. 주민규는 시상식 당시 “부족한 제가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제주의 모든 구성원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수강 소감을 전했고, 이를 보답하고자 자신의 상금으로 리그 휴식기임에도 일하고 있는 구단 구성원을 위해 클럽하우스로 커피차를 보내왔다. 유소년팀, 건물 관리팀, 잔디 관리팀, 식당 매니저들까지 일일이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선수들 사이에서도 '미담제조기'로 불린다. 주민규의 남다른 인성은 제주가 원팀으로 더욱 뭉칠 수 있었던 숨은 원동력이었다. 팀내에서 주민규는 '밥 잘 사주는 형'으로 불린다. 20시즌 K리그2 우승 축하연에서 '밥 잘 사주는 착한 선수상'에 뽑혔을 정도. 21시즌에도 팀의 부진이 길어지자 주장 완장을 차고 남다른 리더십으로 제주의 반전을 이끌었다.




이뿐만 아니라 주민규는 그동안 제주가 추진했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대표 선수로 적극 참여하며 진짜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주민규는 "이번 기부금은 결코 특별한 것이 아니다. 제주도는 내게 특별한 존재다. 제주도민과 팬분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내가 존재한다. 나 역시 제주 지역 사회의 일원으로서 그동안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