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김오규, 2022시즌 주장 임명....부주장은 윤빛가람-최영준
관*자   /   2022-01-07 조회 : 750



김오규(32)가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2022시즌 주장으로 임명됐다. 윤빛가람(31)과 최영준(30)은 부주장을 맡는다.

2022시즌 주장 완장을 차는 김오규는 2020년 7월 강원 FC를 떠나 제주 유니폼을 입었다. 김오규는 상주 상무 시절(2015~2017)을 제외하면 줄곧 강원(2011~2015, 2017~2019)에서 활약한 '원클럽맨'이었지만 제주에서는 '믿을맨'으로 거듭났다.

2020시즌 K리그2 우승과 함께 1부리그 승격의 주역으로 활약했던 김오규는 2021시즌에도 37경기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 BEST11 후보에도 올랐다. 아쉽게도 수상에 실패했지만 대신 코칭스태프와 동료들의 신임을 얻었다.

김오규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처음에는 난색을 표하기도 했지만 남기일 감독의 적극적인 권유와 동료들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주장 완장을 차기로 결정했다. 김오규는 "선수단이 하나로 합심해 목표인 K리그1 우승과 ACL 진출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남기일 감독은 "자신을 믿어준 감독과 동료들에 대한 고마움을 늘 갖고 있고, 팀을 위해 헌신하려는 자세를 가진 정말 프로페셔널한 선수다. 어린 선수들에게 귀감이 되는 좋은 선배이자 베테랑이다. 이제 주장으로서 팀을 잘 이끌어주길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2022시즌을 앞두고 제주에 새롭게 합류한 윤빛가람과 최영준은 부주장으로 임명됐다. '아시아 MVP' 윤빛가람은 제주와 4번째 인연으로 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다. 'K리그 캉테' 최영준은 2020시즌 임대 신분에도 포항의 주장 완장을 차며 리더십을 인정받은 바 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