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크로아티아 진출 유망주 김규형 임대 영입
관*자   /   2022-01-10 조회 : 635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크로아티아 무대에서 활약 중인 유망주 김규형(22)을 임대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박차를 가했다.




김규형은 울산 현대 유스팀 출신 (울산 현대중-울산 현대고) 유망주다. 차범근축구상 장려상(2012년), K리그 주니어 후기리그 B조 최우수선수(2016년), 제49회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득점왕(2017년)을 수상하며 일찌감치 두각을 나타냈으며, U-17, U-20 연령별 대표팀에도 발탁됐다.




2017년에는 울산 현대고의 6관왕(2월 전국고교축구대회, 고등리그 전반기 우승, 고등리그 후반기 우승, 8월 믈라덴 라믈랴크 인터네셔널 메모리얼 토너먼트 우승, 10월 전국체전 우승, 11월 고등리그 왕중왕전 우승) 주역으로 활약했고, 2018시즌을 앞두고 울산 현대고에서 졸업하자마자 오세훈(울산) 등과 함께 우선지명으로 프로무대에 직행했다.




하지만 프로무대 데뷔는 K리그가 아닌 크로아티아리그였다. <믈라덴 라믈랴크 인터네셔널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울산 현대고의 상대팀으로 김규형의 활약상에 깊은 인상을 받았던 크로아티아 명문팀 GNK 디나모 자그레브가 임대 제안을 보낸 것. 김규형은 GNK 디나모 자그레브로 임대 이적했다.




2018년 7월 GNK 디나모 자그레브 U-19팀에서 2군으로 승격한 김규형은 꾸준한 활약을 선보이며 2020년 1월 GNK 디나모 자그레브로 완적 이적했다. 이후 다양한 경험을 쌓기 위해 NK 이스트라 1961(2020~2021), NK 슬라벤 벨루포(2021), NK 쿠스토시야 자그레브(2021)에서 임대 생활을 가졌고, 새로운 도전을 위해 올겨울 제주행을 선택했다.




168cm, 63kg의 비교적 단신이지만 스피드를 활용한 공간 드리블 돌파와 감각적인 연계 패스 플레이가 좋다. 순도 높은 골 결정력까지 보유하고 있어 주포지션인 오른쪽 측면 공격수뿐만 아니라 공격형 미드필더, 중앙 공격수까지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지난 시즌 오른쪽 측면 공격의 적임자가 없었던 제주의 입장에선 새로운 해답이 될 수 있는 선택이다.




남기일 감독은 "측면과 2선에서 경기를 풀어주는 능력이 뛰어난 선수다. 또한 다양한 위치에서 제 몫을 해줄 수 있는 멀티자원이다. 전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공격옵션의 다양화를 가져가고자 김규형을 영입했다. K리그1에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와주겠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규형은 "2022년은 내게 있어 새로운 도전과 기회의 해가 될 것 같다. K리그1 무대는 처음이기에 기대감이 크다. 하지만 이 기대감이 그라운드 위에서 자신감이 되기 위해서 더욱 노력해야 한다. 팀에 빠르게 녹아드는 게 목표다. 제주에는 좋은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더 많이 배우고 성장하도록 하겠다"라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