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남기일 감독, “김범수, 다음 경기도 기대해볼 수 있다”
관*자   /   2022-06-21 조회 : 354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 남기일 감독이 패배 속에서도 김범수의 가능성을 봤다고 언급했다.

제주는 21일 오후 7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경기에서 대구FC에 0-1로 패배했다. 팽팽한 0의 균형을 계속 유지했지만 경기 종료 직전 조진우에게 실점하며 무릎을 꿇었다.

경기를 마친 남기일 감독은 “우리가 의도한 대로 경기를 잘 풀어나갔다. 어느 정도 기회가 많이 만들었는데 득점을 하지 못해 아쉽다. 마지막 실점한 부분은 선수들이 굉장히 잘 해줬는데 선수들의 노력이 무색해져서 아쉽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K4 출신 김범수는 선발로 출전해 36분을 소화했다.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도 유도하는 등 나름 괜찮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남기일 감독은 “자신의 능력치를 제대로 보여줬다. 다음 경기도 기대해볼 수 있다. 앞으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최근 상위리그, K리그1, K리그2에서 K3, K4 선수들을 데려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 남기일 감독은 김범수 외에도 다른 선수들을 보고 있었다. 남기일 감독은 “모든 선수를 다양하게 보고 있고 팀에 필요한 선수라고 생각이 들면 데려올 것이다. 리스트를 갖고 있다. 어린 선수들을 잘 키워내야 한다. 선수들을 많이 보는 게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득점이 필요한 상황에서 제르소가 늦게 투입된 것이 아니냐는 질문을 던지자 “교체가 한 번 뿐이었고 다양하게 교체를 하고 싶었다. 늦은 것보다는 오늘 경기는 오랜만에 들어간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었다. 다음 경기를 위한 교체였다”라고 설명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