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제주, 대전에 2-0 승...8경기 연속 무패 선두 질주
관*자   /   2020-09-13 조회 : 183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안방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을 격파하며 8경기 연속 무패와 함께 선두 질주했다.

제주는 13일 오후 4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안현범의 원더골과 주민규의 추가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주민규는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으며 이동률은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3골 2도움) 사냥에 성공했다.

올 시즌 대전을 상대로 첫 승을 거둔 제주는 최근 8경기 연속 무패행진(5승 3무)와 함께 11승 5무 3패 승점 35점을 확보하며 리그 선두를 굳건히 지켰다.

홈팀 제주는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공민현, 주민규, 이동률이 쓰리톱으로 배치됐다. 정우재, 이창민, 김영욱, 안현범이 2선과 측면 지원에 나섰다. 경고 누적으로 빠진 정운의 빈자리는 김재봉이 메웠고 권한진, 김오규와 쓰리백으로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오승훈이 지켰다.


먼저 0의 균형을 깨트린 쪽은 제주였다. 전반 37분 안현범의 원더골이 터졌다. 안현범이 이동률과 2대1 패스를 주고 받은 뒤 페널티박스 안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대전의 골망을 뒤흔들었다. 좁은 수비 간격으로 제주의 패스 전개를 잘 막아냈던 대전의 수비라인이 순식간에 무너졌다.

실점을 허용한 대전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구본상을 빼고 채프만을 교체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에 나섰다. 대전은 압박의 수위를 높이며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오는데 주력했다. 제주는 무리한 공격 전개 대신 이동률의 스피드를 활용한 빠른 역습으로 위협적인 장면을 계속 연출했다.

추가골 역시 제주쪽에서 순식간에 나왔다. 후반 10분 이창민의 킬패스가 공민현을 거쳐 주민규에게 이어졌고 주민규가 이를 틈타 오프사이드 트랩을 무력화시키며 정교한 슈팅과 함께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VAR 판정에 들어갔지만 판독 결과 그대로 득점으로 인정됐다.

승기를 잡은 제주는 후반 14분 이동률 대신 진성욱을 교체 투입하며 대전을 더욱 몰아세웠다. 또 다시 실점을 내준 대전은 후반 15분 김승섭을 빼고 에디뉴를 교체 출전시키며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제주는 후반 20분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자 김재봉과 김경재를 교체 투입하며 흐트러진 전열을 가다듬었다.

대전은 194cm의 장신 수비수 이정문까지 최전방 공격수로 올려세우며 공세의 수위를 더욱 높였다. 후반 27분에는 정희웅을 빼고 박용지를 마지막 교체카드로 활용하며 화력의 세기를 더했다. 박용지는 교체 투입 후 위협적인 헤더를 선보였지만 왼쪽 골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대전의 막판 공세가 뜨거워지자 제주는 후반 34분 공민현을 빼고 강윤성을 교체 투입하며 1차 저지선을 더욱 두텁게 가져갔다. 빗줄기는 더욱 거세졌지만 득점에 목마른 대전은 라인을 더욱 높게 올리며 제주를 압박했다. 하지만 제주의 수비는 견고했고 시간은 더 이상 대전을 기다려주지 않았다. 결국 이날 경기는 제주의 2-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