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남기일 감독 "무승부 아쉽지만 제르소 활약은 고무적"
관*자   /   2021-05-22 조회 : 1697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이번에도 무승 사슬을 끊어내지 못했다. 하지만 수확은 분명 있었다.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제르소의 클래스가 증명된 것.

제주는 22일 오후 2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제주는 7경기 연속 무승(4무 3패)의 기나긴 부진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경기 후 남기일 감독은 "홈팬들에게 승리를 선사하지 못해 죄송스러운 마음이다. 찬스가 많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하지만 점차 경기력이 좋아지고 있고 원하는대로 경기를 끌고 가는 힘이 생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의도치 않은 자책골을 기록하며 교체 아웃된 신인 중앙 수비수 홍성욱에 대해서는 "열심히 하려고 해서 생긴 장면이었다. 스스로 교훈을 삼고 더 발전하길 바란다. 아쉽지만 분명 선수의 성장에 있어 밑거름이 될 수 있는 경기였다"라고 독려했다.

제주 데뷔골 포함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제르소에 대해서는 "오늘의 수확이었다. 비록 이기지 못했지만 제르소, 자와다, 주민규의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볼 수 있었다. 전략 옵션이 더 생겨서 고무적이다. 앞으로 더 끌고 갈 수 있는 힘이 생겼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강행군을 뒤로하고 일주일 휴식 후 울산 현대와 격돌하는 남기일 감독은 "일단 나도 쉬고 싶을 정도다. 선수들도 아무것도 하지 않고 체력적, 정신적으로 재충전해야 한다. 그동안 스트레스가 컸다.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