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제주, 대구 원정에서 아쉬운 0-1 패배
관*자   /   2022-06-21 조회 : 316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대구 원정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제주는 21일 오후 7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원정팀 제주는 김동준(GK), 정운, 김경재, 김봉수, 정우재, 최영준, 이창민, 안현범, 김범수, 주민규, 조성준을 선발로 내세웠다.

제주는 초반부터 공세에 나섰다. 전반 4분 대구 수비진을 허문 안현범이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오승훈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양 팀은 계속 공격적으로 맞불을 놨다. 19분 ‘인생 역전’의 주인공 김범수가 저돌적인 드리블로 프리킥을 얻어내며 대구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전반 33분 골대 강타로 실점 위기를 넘긴 제주는 전반 36분 김범수를 빼고 김주공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후반 19분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제카가 발을 높게 올리면서 정운이 출혈이 생기는 부상을 당했다. 제주는 정운을 빼고 이지솔을 투입했다.

선제골을 노리던 제주는 조성준을 빼고 제르소를 투입했다. 제주가 연이은 득점 기회가 물거품이 됐다. 38분 골문 바로 앞에서 주민규와 제르소가 연속 슈팅을 시도했지만 대구 수비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막판 제주의 공세가 계속됐다. 하지만 경기 막판 코너킥 상황에서 조진우에게 뼈아픈 실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반격에 나선 제주는 골키퍼 김동준까지 공격에 가담했지만 시간은 더 이상 제주를 기다려주지 않았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