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강원의 3연승 지우고 더 강렬한 주황빛 3연승 가로새긴다!

  • 2024-06-01
  • 308

첨부파일 (0)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안방에서 강원FC 3연승을 지우고 더 강렬한 주황빛 3연승을 가로새긴다.




 


제주는 오는 6 2(오후 4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은행 K리그1 2024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강원과 격돌한다현재 제주는 6 2 7패 승점 20점으로 리그 6위까지 도약했다최근 주말-주중으로 이어지는 강행군에도 최근 수원FC와 대전하나시티즌을 연파하며 올 시즌 두 번째 연승을 달성했다제주는 A매치 휴식기를 앞두고 3연승까지 내달리며 상위권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상대는 만만치 않다바로 최근 3연승을 기록하고 있는 강원이다최근 강원과의 4차례 맞대결(4)에서 모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3 2(강원 원정에서 열린 시즌 개막전에서도 1-1 무승부를 기록했다경기 시작과 함께 이상헌에게 실점을 허용했지만 전반 43분 이탈로가 원더골을 터트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세웠다특히 이탈로는 K리그데뷔골을 환상적인 득점으로 뽑아내며 팬들의 뇌리 속에 자신의 이름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이탈로는 이번 강원전에서도 키플레이어다최영준김건웅구자철이 부상으로 전력에 이탈한 가운데 이탈로는 올 시즌 전 경기(15경기출전하며 팀의 중심을 단단하게 잡아주고 있다중원 파트너 김정민과의 호흡도 계속 좋아지고 있다특히 이들은 모두 강력한 중거리포 능력도 갖추고 있어 매 경기 상대의 경계대상 1호로 떠오르고 있다김학범 감독 역시 "이탈로와 김정민의 호흡이 점차 맞아들어가고 있다쉬어야 하는 상황인데도 열심히 해주고 있다감독으로서 고맙다"라고 신뢰를 보냈다.




 


U-22 출전카드도 가능성을 넘어 승부수가 되고 있다김학범 감독은 한종무지상욱곽승민김재민조인정여홍규백승헌 등 U-22 출전 카드를 대거 활용하며 변수가 많은 장기레이스인 K리그1에서 다양한 선택지를 추가하고 있다특히 지난 대전 원정에서는 2003년생 한종무(득점) 2005년생 백승헌(도움)이 선제 결승골을 합작하는 기염을 토했다특히 한종무는 제주 유스팀 출신 선수로 그의 활약은 제주 유스 아카데미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




 


김학범 감독은 "A매치 휴식기를 앞두고 주말-주중-주말로 이어지는 강행군을 소화하고 있다힘든 일정이지만 선수들이 연승을 거두면서 위기를 기회로 돌려세우고 있다어린 선수들도 잠재력을 보여주고 있다이번 강원전에서도 홈팬들에게 우리가 더 발전하고 성장했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선수들과 만반의 준비를 통해 3연승이라는 좋은 결실을 맺겠다"라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