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제주, 인천 원정서 1-2 아쉬운 패배

  • 2023-09-16
  • 606

첨부파일 (0)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인천 원정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제주는 9월 16일(토) 오후 2시 인천전용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원정팀 제주는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전방에 권순호-헤이스-한종무가 쓰리톱을 구성했다. 미드필드엔 이주용-구자철-김봉수-임창우가 섰다. 수비엔 송주훈-임채민-연제운이 이름을 올렸다. 골문은 김동준이 지켰다. 


제주는 전반 9분 헤이스를 향해 롱 볼을 시도했으나 델브리지가 헤더로 걷어냈다. 전반 12분 연제운이 헤이스가 올린 코너킥을 헤더로 밀었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넘겼다. 전반 21분에는 한종무의 중거리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다.


제주는 전반 29분 이명주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실점을 내준 제주는 권순호와 한종무를 빼고 서진수와 조나탄 링을 투입했다.


제주가 조금씩 페널티 박스 진입 횟수를 늘렸다. 전반 42분 송주훈의 중거리 슛이 골대 옆으로 향했다. 전반 44분 조나탄 링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공을 잡았으나 수비수에게 막혔다. 전반 추가 시간 1분 서진수가 이주용의 낮은 크로스를 받았지만 중심을 잃으며 넘어졌다.

 

후반 초반도 제주가 점유율을 챙기고, 인천은 역습을 노리는 흐름이 이어졌다. 후반 4분 헤이스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시도했으나 오반석이 태클로 막았다.


제주가 수비수를 빼고 공격수를 넣으며 변화를 노렸다. 전반 11분 송주훈이 빠지고 김승섭이 투입됐다. 제주가 교체 효과를 봤다. 후반 22분 김승섭이 수비수 사이로 침투 이후 서진수의 패스를 받아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제주는 후반 35분 부상에서 복귀한 최영준을 투입했다. 이후 제주는 수 차례 찬스를 맞이했지만 아쉽게도 상대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제주는 경기 막판 에르난데스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분루를 삼켜야 했다.